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쓰레기 3800만개 … 세계자연유산 산호섬의 비극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남태평양 동쪽의 작은 섬이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였다는 보고가 나왔다.
 
호주와 영국의 두 해양학자가 남태평양의 작은 무인도 헨더슨섬에서 무려 3800만 개에 육박하는 쓰레기를 확인했다고 가디언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쓰레기의 99.8%는 플라스틱이었으며, 무게는 무려 17.6t에 달했다.
 
3800만 개의 쓰레기로 오염된 헨더슨섬. 해양학자들은 이 섬에서 소라 대신 플라스틱 병을 짊어진 모습의 소라게를 발견했다. [사진 제니퍼 래버스]

3800만 개의 쓰레기로 오염된 헨더슨섬. 해양학자들은 이 섬에서 소라 대신 플라스틱 병을 짊어진 모습의 소라게를 발견했다. [사진 제니퍼 래버스]

호주 태즈메이니아대학 해양·남극연구소의 제니퍼 래버스와 영국 조류보호협회 보존과학센터 알렉산더 본드가 수행한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지난달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렸다.
 
연구팀에 따르면 플라스틱 파편의 약 68%는 맨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울 만큼 자잘했다. 가로·세로 1m, 높이 10㎝ 상자에 약 4500조각이 들어갈 정도였다. 섬에는 매일 1만3000개의 새로운 쓰레기가 밀려왔다.
 
제니퍼 래버스는 가디언 인터뷰에서 “어느 해변에나 쓰레기더미가 있지만, 헨더슨섬처럼 아주 외딴 곳으로 가면 좀 덜하리라 생각했다. 그러나 내 생각은 완전히 틀렸다”고 말했다. 헨더슨섬에서 그는 병뚜껑이나 화장품 용기를 짊어지고 사는 소라게 수백 마리를 발견했다. 심지어 인형 머리 안에 사는 게도 있었다. 래버스는 “그로테스크한 풍경”이라고 말했다.
 
1988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재된 헨더슨섬은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유네스코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섬의 면적은 약 37㎢에 불과하지만, 산호초 갯벌 생태계가 잘 보존돼 ‘태평양 한가운데 있는 보석’으로 불린다.
 
하지만 ‘지구상 어디에도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은 없다’는 것이 두 학자가 내린 결론이다.
 
두 학자는 플라스틱 더미에서 독일제 병, 캐나다산 그릇 등 다국적 물품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책임에서 자유로운 나라는 없다는 것이다. 래버스는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 오염은 제 2의 기후 변화”라면서 “이를 막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