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뉴질랜드 공로훈장 받아

김재철 회장(오른쪽)과 펀리 대사. [사진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오른쪽)과 펀리 대사. [사진 동원그룹]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16일 뉴질랜드 정부 및 영국 여왕으로부터 뉴질랜드 공로훈장을 받았다. 이날 서울 뉴질랜드 대사관저에서 진행된 훈장 수여식에는 클레어 펀리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 한덕수 전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펀리 대사는 축사를 통해 “올해는 한국과 뉴질랜드가 수교를 맺은 지 55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김재철 회장이 그간 경제협력 및 민간교류 측면에서 양국의 관계발전에 큰 공헌을 해온 데 대한 감사의 의미로 훈장을 수여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 2010년 뉴질랜드 정부로부터 명예영사로 위촉되는 등 양국의 관계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부산 동원산업 빌딩에 뉴질랜드 영사관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013년에는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존 키 당시 뉴질랜드 총리와 함께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부산으로 초청, 오찬행사를 개최하기도 했다. 또 무역협회 회장을 오랜 기간(1999년~2006년) 역임한 경험을 살려 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타결을 돕기도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