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존경하는 인물로 김대중 아닌 세종대왕 언급” 안철수 패배 원인 분석 들어보니

[사진 JTBC]

[사진 JTBC]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제19대 대선에서 패배한 이유를 당 안팎으로 분석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16일 국민의당 ‘미래와 혁신 준비모임’과 김중로 의원실이 공동으로 주최해 국회 의원회관에서 ‘참패의 원인과 재기를 위한 과제’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여러 원인이 나왔다. 토론에 나선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 소장은 “안 후보의 토론회 발언에는 서민 대중의 들끓는 분노, 경쟁자에 대한 촌철살인의 비판이 없었다. 대체로 학자적이고 교과서적이며 추상적인 메시지를 발산했다. 안 후보는 국가개조 노선이 없거나 매우 흐릿하다”고 지적했다. 임승철 국민의당 시흥갑 위원장은 “TV토론에서 대통령감이라는 각인을 주는데 실패했고 ‘갑철수’ 등의 네거티브에 쓸데없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최광웅 데이터정치연구소 소장은 “존경하는 인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아닌 세종대왕을 언급했고 햇볕정책에 대한 공과론, 사드 배치 당론 변경 등 지지 기반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정동영 의원은 “5월 대선이 촛불의 힘으로 만들어져서 (대선에서) 진 것이다. 우리가 국가 대개혁의 선두에 선 세력이었는지에 대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천정배 전 대표는 “우리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보다 개혁성에서 한술 더 떠야 한다. 재벌·검찰 개혁에 더 치열히 앞서 나가야 하고, 정부·여당이 여러 형태로 머뭇거리거나 후퇴하려 할 때 나서서 반드시 제대로 개혁적인 방향으로 가도록 하는 게 우리의 정체성과 활동이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