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콘 떠나고 싶어서 떠난 거 아냐" 개그맨 정종철의 의미심장 발언

[사진 정종철 인스타그램]

[사진 정종철 인스타그램]

'옥동자' 캐릭터로 사랑을 받았던 개그맨 정종철이 KBS 2TV 전날 900회를 맞은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제작진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정종철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개콘 900회를 축하드립니다만 전 900회 맞이 인터뷰 제안 한번 안 들어왔다"며 "고향 같은 프로그램인데, 전 900회인 줄도 몰랐다. 많이 아쉽고 서글픈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그는 "개콘은 제작진이 만드는 것은 맞지만 제작진들만이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지금까지 밤낮 아이디어 짜며 노력했던 개그맨들과 한없는 박수와 웃음을 주셨던 시청자분이 있으셨다는걸 잊지 말아달라"고 했다.
 
이어 "개콘의 추억이 된 선배님들과 저를 포함한 후배들은 개콘을 떠나고 싶어서 떠난 게 아니란 거 말씀드리고 싶다"며 "개그맨들도 연예인이며 개콘을 만들어가는 기둥이란 거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항상 느끼는 거지만 제작진들은 맥을 한참 잘못 짚는다. 900회라며 개콘과 관계없는 핫한 연예인들 불러다 잔치하고 그들에게 감사할게 아니고, 지금까지 버티고 열심히 아이디어 짜고 시청자분들께 웃음 드리려는 후배 개그맨에게 감사하기를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개콘 출신 개그맨들이 왜 웃찾사를 가고 코미디빅리그를 가는지 깊게 생각하시기 바란다"며 "개콘을 지키는 개그맨들은 티슈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사진 정종철 인스타그램]

[사진 정종철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동료 개그맨 임혁필도 "동자야 이런 게 하루 이틀이냐. 개콘이랑 아무 상관 없는 유재석만 나오고"라고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