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기업 40% 이상 "성소수자 대책 마련 중…다양한 인재 수용 중요"

일본 기업의 40% 이상이 성소수자(LGBT)를 위한 사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러스트 강일구]

[일러스트 강일구]

15일 NHK에 따르면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은 지난 3월 회원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해 이 중 15%인 233개 대기업으로부터 응답을 받았다. 그 결과 성소수자를 위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는 응답이 42.1%,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는 기업은 34.4%였다. 조사 대상 기업 4곳 중 3곳 이상이 성소수자 대책을 이미 마련했거나, 마련 중이라는 것이다. 반면 대책을 준비하지 않고 있다는 기업은 23.2%였다.
 
시행 또는 검토 중인 대책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성소수자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사내 세미나 등을 개최한다는 응답이 91.8%로 가장 많았다. 상담창구 설치가 82.8%, 결혼휴가 또는 배우자 수당을 동성 파트너에게도 인정하는 인사제도 개선이 32.8%로 나타났다. 성별과 관계없이 사용 가능한 화장실 설치 등 직무환경 정비는 5.2%로 비교적 낮게 나타났다. 해당 문항엔 복수응답이 가능했다.
 
일본의 화장품회사인 시세이도(資生堂)는 6년 전부터 기업 이념에 성적(性的) 지향에 의한 차별 금지를 명시했다. 올해 1월부터는 동성 커플에게도 결혼 축하금을 지급하고 경조사 휴가를 허용했다. 파나소닉과 소니 등 일본을 대표하는 전자·가전업체도 임직원들의 동성 배우자를 인정하고 있다.
 
[사진 NHK 홈페이지 캡처]

[사진 NHK 홈페이지 캡처]

이런 추세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확산하는 분위기다. 올림픽 헌장은 성적 지향에 의한 차별을 금지하기 때문이다. 기업의 글로벌화가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있다. 사원과 고객, 주주의 다양성이 확대돼 성소수자를 위한 대책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됐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게이단렌은 "글로벌화와 함께 다양성을 수용하는 것은 인재를 확보하고 성장을 강화하는 데 큰 과제다"고 밝혔다. LGBT종합연구소의 모리나가 다카히코(森永貴彦) 대표는 "인사 및 관리자를 중심으로 교육에 참여하는 기업은 증가했지만, 현장 직원까지 이해가 깊어졌다고는 할 수 없다. 성소수자를 친밀하게 느끼도록 회사 전체로 이해를 넓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