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中 상인에 각종 명목 세금 징수" 북중 관계 악화 따른 조치?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15일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이달 부터 중국 상인에 통행세 등의 명목으로 매번 16만원의 세금을 징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무르강 상류에 위치한 중국 헤이허의 출입국 관리사무소 모습. [중앙포토]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15일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이달 부터 중국 상인에 통행세 등의 명목으로 매번 16만원의 세금을 징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무르강 상류에 위치한 중국 헤이허의 출입국 관리사무소 모습. [중앙포토]

북한 당국이 이달부터 북한을 오가는 중국 상인에게 각종 명목으로 매번 16만원 가량의 세금을 징수하기 시작했다고 북한 전문 매체인 데일리NK가 보도했다.
 
15일 데일리NK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하며 "4월 말까지만 해도 없었는데, 갑작스럽게 조선(북한) 당국에서 (중국 상인에게) 통행세를 내라고 했다"면서 "앞으로 북한과의 무역을 지속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상인이 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상인이 북한 세관에 내야 하는 세금은 도시경영세 10유로, 무역세 100달러, 북한에서 발급한 중국 상인 초청장 비용 200위안과 출입증 제작 비용 50위안 등 1천 위안(한화 16만원 가량) 정도로 화폐 종류도 다양하다.
 
또 이 소식통은 이 금액은 북한을 드나들 때마다 지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유료화나 달러화가 없는 경우 위안화로 받고 있는데, 수시로 바뀌는 환율 때문데 (상인들이) 난감해 하고 있다"며 "최근 이어지고 있는 중조(북중) 관계 악화에 따른 북한 당국의 조치 아니겠냐"며 추측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