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문희상 "위안부 합의 '제3의 길' 필요" 발언 일축…"공식 협의내용 아냐"

일본 특사로 내정된 문희상 민주당 상임고문이 14일 위안부 합의 문제에 파기나 재협상이 아닌 '제3의 길'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청와대가 "공식화된 내용이 아니다"라며 일축했다.
 
일본 특사로 파견되는 문희상 전 국회 부의장

일본 특사로 파견되는 문희상 전 국회 부의장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문희상 전 부의장이 저희와 (공식적으로) 협의한 바 없다. (비공식적으로) 저희와 협의했을 수는 있다"면서도 공식화된 내용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문 고문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선 "상대국 정상을 만나느냐, 안 만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고 실제로 협의를 할 수 있는 분과 만나느냐가 중요하다"며 "잠깐 만나서 접견을 하는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실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분과 만나서 사절단이 생산적 대화를 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일본에서 비중 있는 분을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KBS는 14일 문 고문이 "과거 한일 관계가 악화됐을 때 고노 담화 같은 큰 정치적 합의로 문제를 풀어왔다.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합의로 현 상황을 뛰어넘어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 문제도 '파기'나 '재협상'이 아닌 제3의 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