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조 본부장 "세월호 유해, 치아감식 등 진행한다"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 [중앙포토]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 [중앙포토]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이철조 본부장이 13일 세월호 4층 선미 객실 수색과정에서 발견된 유해와 관련해 "이르면 오늘부터 치아 감식을 포함한 검시 검안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목포 신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장에서) 발견된 치아와 기존 치과 치료 기록을 상호 비교해 치아감식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발견된 치아의 정확한 상태에 대해서는 국과수 전문가가 자세하게 조사해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며 "신원 확인 절차가 한 달 정도 걸리기 때문에 신원에 대해서는 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견된 유골의 상태에 대해 이 본부장은 "모두 연결된 상태가 아니라 일부 흩어진 상태로 발견됐다"며 "골편(뼛조각)들에 대한 DNA 검사를 진행해야 정확한 신원 확인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에는 세월호 4층 선미 객실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인 단원고 조은화 양으로 추정되는 유해가 발견됐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