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랜섬웨어, 국내 피해 사례 생기나? 서울 대형병원 의심 신고

  
실제 랜섬웨어 감염 화면. [중앙포토]

실제 랜섬웨어 감염 화면. [중앙포토]

 세계 각국에서 대규모 랜섬웨어(Ransomware) 공격이 발생한 가운데 국내 한 대형 병원에서도 감염 의심신고가 들어와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는 13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 랜섬웨어 감염 신고가 들어와 발생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다. 사용자 컴퓨터의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든 뒤, 이를 인질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을 일컫는다.
 
최근 세계 70여개국에 동시다발로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해 유럽 등의 병원·기업·정부기관 등의 업무가 마비되거나 차질을 빚었다. 
 
 
인터넷진흥원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위해, 이날 오전 보안 전문 사이트 '보호나라'(www.boho.or.kr)에 감염 경로와 예방법을 담은 랜섬웨어 공격 주의 공지문을 올리고, 피해를 막기 위해 윈도 보안체제 업데이트 등을 당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