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대통령 청와대 이사 끝...주민에 인사 "이제 오지 않으셔도 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청와대로 들어서고 있다. [장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청와대로 들어서고 있다. [장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청와대 이사를 끝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홍은동 사저를 방문한 100여명의 주민과 지지자들에 "고맙습니다"라며 "저 오늘 이사갑니다. 이제는 오지 않으셔도 됩니다" 등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서 취임사를 읽는 것으로 공식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그러나 이날 까지 홍은동 사저에서 청와대로 출퇴근을 하며 업무를 처리했다. 이날 오전에는 대선 기간 문 당시 후보의 취재를 담당했던 기자들과 등산을 하기도 했다.
 
이번 대선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보궐선거로 치러졌다. 인수위가 없어 관저 입주 절차가 다소 지연된 것이다. 청와대 부속실은 지난 사흘 동안 관저를 새로 도배하는 등 이사 준비를 진행했다.
 
이날 문 대통령 사저에 방문한 지지자 및 주민들은 '사진 한 장만 찍을게요' 등 요청을 했고, 문 대통령은 포즈를 취했다. 문 대통령은 휴일인 14일에는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