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대통령은 줄서고 비서실장이 배식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후 첫 주말인 13일 오전 대선 당시 자신을 담당했던 기자들과 북악산 산행을 시작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후 첫 주말인 13일 오전 대선 당시 자신을 담당했던 기자들과 북악산 산행을 시작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들과 북악산을 오르기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들과 북악산을 오르기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산행을 마친 후 청와대 직원식당에서 줄을 서 배식을 기다리고 있는 문 대통령.

산행을 마친 후 청와대 직원식당에서 줄을 서 배식을 기다리고 있는 문 대통령.

청와대 직원식당에서 직접 밥을 푸고 있는 문 대통령. 

청와대 직원식당에서 직접 밥을 푸고 있는 문 대통령.

문 대통령에게 삼계탕 배식을 하고 있는 임종석 비서실장(오른쪽).

문 대통령에게 삼계탕 배식을 하고 있는 임종석 비서실장(오른쪽).

취임 후 첫 주말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기간에 자신을 전담 취재해온 언론인 60여명과 함께 북악산에 올랐다. 13일 문 대통령의 산행에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등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 취임 첫 주말, 기자들과 북악산 산행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된 산행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주 오르던 무병장수로 4.4km 구간으로 2시간 넘게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산행 도중에 3차례 휴식시간을 갖고 기자들과 담소를 나눴다. 북악산 '숙정문'에서는 등반길에 오른 시민들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등산을 마친 문 대통령은 청와대 경호실 식당인 '충정관'에서 기자들과 삼계탕 오찬을 함께 했다. 특히 임종석 비서실장이 하얀색 앞치마를 두르고 삼계탕을 직접 배식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대선 기간 함께 했던 노고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글=김현동 기자,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