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주하 "文, 국산 차 애용하고 텀블러 썼으면…" 앵커 멘트에 네티즌 비난 쇄도

김주하 MBN 앵커. [사진 MBN 방송 캡처]

김주하 MBN 앵커. [사진 MBN 방송 캡처]

김주하 MBN 앵커의 발언을 놓고 일부 네티즌이 불쾌함을 나타내고 있다.
 
김 앵커는 12일 오후 방송된 MBN '뉴스8'의 '이 한장의 사진' 코너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원두를 볶고 내릴 정도로 유난히 커피를 사랑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그는 문 대통령이 커피를 즐기는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는 네티즌 댓글을 소개했다. 김 앵커는 "사진을 보고 올라온 댓글이 다양하다"면서 "'커피 대신 국산 차를 사랑했으면'하는 바람부터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의견까지"라고 말했다.
[사진 MBN 방송 캡처]

[사진 MBN 방송 캡처]

뉴스8이 선정한 '이 한 장의 사진'입니다.
 
우리나라의 새 대통령은 유난히 커피를 사랑한다고 하죠. 직접 원두를 볶고 내릴 정도라고 하니까요.
 
그런데 이 사진을 보고 올라온 댓글도 다양합니다.
 
커피 대신 국산차를 사랑했으면 하는 바람부터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를 사용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의견까지….
 
국민들이 대통령을 사랑하면 할수록 기대하고 바라는 건 더 많아지나 봅니다.
이어 "국민이 대통령을 사랑하면 할수록 기대하고 바라는 건 더 많아진다"고 멘트를 마무리했다.
김주하 MBN 앵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김주하 MBN 앵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온라인에서는 김 앵커의 해당 발언을 놓고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 앵커가 문 대통령의 행동을 직접 비난한 것은 아니지만 인터넷 댓글을 소개한 의도를 모르겠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한 네티즌은 "'도대체 어떤 네티즌이 저런 말을 했냐'며 아무리 뒤져도 문 대통령이 국산 차를 마시지 않는다고 비난한 댓글은 찾아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김 앵커가 종이컵을 쓰는 모습들을 찾아 올리며 "상황에 따라 텀블러를 쓰지 못하는 것은 누구나 다 똑같은 것 아니냐"고 불만을 제기한 이도 있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