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남, 피살 전 미국 정보기관 인물 은밀히 만난 듯"

사진=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 김정남

사진=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 김정남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2월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되기 전 미국 정보기관 측과 접촉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13일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말레이 당국의 수사 결과 김정남이 지난 2월 피살되기 전 미 정보기관 관련자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수사 당국은 이같은 행동이 살해 원인이 됐을 수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김정남은 지난 2월 6일 일행없이 마카오에서 말레이 쿠알라룸푸르를 방문했다.
 
같은달 8일에는 주위에 행선지를 알리지 않고 말레이시아 북부 랑카위 군도로 이동했다. 김정남은 9일 한 호텔에서 중년 남성을 만났다. 오후 1시에 호텔방에 들어간 김정남은 약 2시간 후 나왔다.  
 
수사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태국 방콕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중년의 한국계 미국인이다. 말레이시아 수사 당국은 이 남성이 미국 정보기관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입국할 때마다 감시해왔다.
 
검정남은 12일 쿠알라룸푸르로 돌아왔고 다음날 아침 마카오행 항공기 탑승 직전 공항에서 공격을 받고 살해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