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FC 데뷔전 패배에 링네임까지 버린 곽관호

곽관호

곽관호

링네임까지 버렸다. 곽관호(27)가 데뷔전 패배를 딛고 UFC 첫 승에 도전한다.
 
곽관호는 12일 센티넬IFC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했다. 곽관호는 6월 18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11'에서 러셀 돈(30 미국)과 밴텀급(61.23㎏) 경기를 치른다. 그는 종합격투기(MMA) 9연승을 달렸으나 지난해 11월 'UFC 파이트 나이트 99'에서 브렛 존스에 판정패했다. 곽관호는 "싱가포르 대회 카드에 들어가 영광이다. 대선배 김동현과 함께 나가게 돼 좋다. 한국을 빛낼 수 있는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곽관호는 UFC 데뷔 전부터 '핸섬(handsome)'이란 링네임을 썼다. 그러나 이번 경기부터는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그는 "제 링네임을 모르시는 분이 더 많을 것 같다"고 웃은 뒤 "지난 경기에서 졌기 때문에 쓰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곽관호는 "데뷔전 패배로 많은 걸 배웠다. 레슬링, 타격 다 부족했다고 생각하고 많이 준비했다. 경기를 해보면 많이 나아졌는지 알 것 같다.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포기하지 않고, 투지있게 싸우겠다"고 말했다.
 
곽관호의 상대 돈은 UFC에서 4연패 중이다. 곽관호는 "나도 데뷔전에서 졌기 때문에 서로 좋지 않은 상황이다. 그만큼 더 치열할 것이다. 나보다 약한 선수를 UFC에서 찾기는 어렵겠지만 돈은 이길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