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음이 아픕니다" 포털사이트에 댓댓글 올린 문재인 대통령

사진=포털사이트에 댓글 단 문재인 대통령

사진=포털사이트에 댓글 단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 포털 사이트에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내용의 댓글을 단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13일 오마이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세월호 선내 수색서 사람 뼈 추청 뼈 다수 발견'기사에 달린 댓글에 댓댓글을 달았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에게 "댓댓글을 달고 싶은데 괜찮겠냐"고 의견을 구한 뒤 글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돌 때 새 명주실을 놓을 걸, 한 달이라도 더 품을 걸 후회하며 엄마가 지옥을 갈 테니 부디 천국에 가라는 절절한 엄마의 마음을 담은 이 글을 보니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라며 "모두가 함께 기다리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하루빨리 돌아오길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윤 수석은 "감동적인 글이었다. 대통령 본인도 그런 마음을 느끼고 미수습자들에게 위로의 글을 조용히 남기고 싶다는데 어떻게 하겠냐"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