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文-김정은 만남 반대하지 않지만…적절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의 대화를 반대하지 않지만, 적절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에 좀 더 개방적”이라며 “나는 북한과의 대화에 반대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대화는 특정한 상황에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는 한국이나 일본, 솔직히 말하면 중국과 나머지 국가에도 매우 위험한 일”이라며 “우리는 그간 (북한 문제를) 단호하게 잘 다뤄왔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상황이 적절하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영광스럽게 만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