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말까지 이낙연 총리 인준 … 한국당 “대북관도 검증”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12일 국회에 보냈다. 당초 15일로 예정했던 제출 시점을 앞당기며 총리 인준에 속도를 냈다.
 

청와대, 국회에 임명동의안 제출
아들 군면제 등이 인사청문 쟁점

국회는 인사청문회법(6조)에 따라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을 마쳐야 한다. 법대로 진행된다면 총리 인준은 늦어도 31일까지 마무리된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자는 4선 의원으로 정치 경험이 풍부하고 전남지사로서 도정을 안정적으로 이끈 경력을 바탕으로 새 정부 역점 과제인 일자리 창출, 서민생활 안정, 국민통합을 이뤄낼 최적의 국무총리”라며 인준을 요청했다. 이 후보자의 재산 신고액은 서울 서초구 아파트 7억7200만원 등 총 13억5927만원으로 나타났다. 배우자 명의의 재산은 3억251만원이었다. 아들의 재산은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세금 체납은 없었다. 1978년 병역법 위반으로 벌금 3만원, 2004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50만원을 문 적이 있었다. 이 후보자는 76년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지만 아들은 대학 1학년 재학 중이던 2001년 8월 현역입대 판정을 받았다가 넉 달 뒤 어깨를 다쳐 5급 판정을 받고 군대를 면제받았다. 이 후보자는 “자식이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지 못하는 것을 원치 않았고 제 자식 또한 그럴 마음이 추호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여야는 15일까지인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구성을 위한 위원 선정 작업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5명, 자유한국당 5명, 국민의당 2명, 바른정당 1명 등 총 13명이다. 총리 인사청문회는 통상 두 번 열리고 26일까지 마쳐야 한다. 이후 31일까지 국회는 본회의를 열어 총리 인준 여부를 놓고 표결해야 한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정부 내각 구성은 일러도 6월 20일 이후는 돼야 할 것이란 관측이다. 총리 인준이 마무리된 뒤 6월 초 신임 총리가 장관 후보자를 제청해 다시 20일간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날 정우택 한국당 당 대표 권한대행은 “새 공직 후보자는 도덕성과 직무적합성은 물론 대북관도 적극 검증하겠다”며 공세를 예고했다. 바른정당은 논평에서 “의도적인 발목 잡기는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 후보자가 국민 여망에 부응하는 인사인지는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