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 중 옷 벗은 박형철 변호사, 반부패비서관 임명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사건을 담당했다가 검찰을 떠났던 박형철(49·연수원 25기·사진) 변호사를 12일 임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박 비서관은 검사 시절 날카로운 수사로 ‘면도날’로 불릴 정도로 검찰 최고의 수사 능력을 보였다. 2012년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수사 당시 윤석열 대구고검 검사와 함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용기를 보여줬다”며 “어떤 타협도 없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집행할 최적의 인물”이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반부패비서관은 이번에 민정수석실에 신설된 자리다. 부패 척결을 위한 시스템 구축 등이 박 비서관의 주요 임무다.
 
박 비서관은 대검 공안2과장을 지내는 등 검찰 내에선 공안통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장 때인 2012년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관련 수사팀에 합류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윤석열 검사가 당시 수사팀장, 박 비서관이 부팀장이었다. 이후 항명 등 논란 속에 윤 검사는 징계를 받고 한직으로 물러났고 박 비서관은 옷을 벗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