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왕지원, 전두환이 해체한 국제그룹 창업주 외손녀 사실 방송서 밝혀

[사진 KBS]

[사진 KBS]

배우 왕지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해체한 국제그룹의 창업주 외손녀임을 방송에서 밝혔다.
 
 왕지원은 1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아는 사람이 거의 없는데 기사를 보고 어떻게 아셨나 싶더라. 아버지는 감사원에 재직 중이시고 외할아버지는 국제그룹 창업주”라고 밝혔다.
 
 국제그룹은 1947년 창업자 양정모 회장이 부산 동구 범일동에 세웠던 고무신 생산 업체 국제고무공장에서 출발했다. 이 공장의 고무신 브랜드는 ‘왕자표 고무신’이었다. 신발로 일어섰다고 해서 ‘고무신 그룹’으로 불리기도 했다. 1981년엔 국산 신발 브랜드인 프로스펙스(PRO-SPECS)를 만들어 해외 수출 기업으로 성장했다.  
5공화국 국제그룹 해체는 위헌이라는 헌재 결정을 전한 중앙일보 93년 7월 29일자 1면

5공화국 국제그룹 해체는 위헌이라는 헌재 결정을 전한 중앙일보 93년 7월 29일자 1면

 
 하지만 1985년 국제그룹은 전두환 정부 압박으로 계열사는 각각 쪼개져 공중분해 됐다. 93년 7월 헌법재판소는 “전두환 정부가 국제그룹 해체를 지시한 것은 기업 활동의 자유를 침해한 것으로 위헌”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양 회장은 한일합섬을 상대로 자신의 주식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냈지만 “개인이 맺은 계약을 무효화할 수는 없다”는 이유로 패소했다. 양 회장은 2009년 3월 29일 세상을 떠났다.    
 
2014년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차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성호 안전행정부 제2차관(왼쪽부터), 왕정홍 감사위원, 김수민 국가정보원 제2차장, 고삼석 방송통신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청와대사진공동취재단

2014년 7월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차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성호 안전행정부 제2차관(왼쪽부터), 왕정홍 감사위원, 김수민 국가정보원 제2차장, 고삼석 방송통신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청와대사진공동취재단

 한편 왕지원의 아버지는 왕정홍 감사원 기획관리실장으로 밝혀졌다. 재정경제감사국장과 감사교육장을 지낸 1급 공무원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