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끗 리빙]보관 힘든 감자·고구마 신문지로 싸놓으면 한 달도 끄떡없다

감자와 고구마는 보관이 힘든 대표적인 채소다. 박스나 봉지 포장으로 파는 경우가 많아 어쩔 수 없이 한번에 많은 양을 사게 되는데 감자는 싹이, 고구마는 곰팡이가 쉽게 생겨 보관이 쉽지 않다. 하지만 
 

신문지만 있으면 감자·고구마를 오랫동안 상하지 않게 보관할 수 있다.

 

냉장고 보관은 금물
통풍 잘 되는 곳에 습기없이 둬야

 
쉽게 싹이 나거나 곰팡이가 펴 보관하기 힘든 감자와 고구마. 

쉽게 싹이 나거나 곰팡이가 펴 보관하기 힘든 감자와 고구마.

먼저 감자·고구마 보관의 기본 원칙은 햇빛 없는 그늘, 그리고 통풍 잘 되는 서늘한 곳이다. 이것만 기억해도 제대로 하는 셈이다. 감자는 햇빛을 받으면 껍질이 녹색으로 변하면서 독성물질 솔라닌이 늘어난다. 감자 싹에 많이 들어있는 솔라닌은 적은 양으로는 사람에게 크게 나쁜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하지만 감자 맛을 쓰게 만들고 많이 먹으면 구토·식중독·현기증·두통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감자 보관 온도는 5~10℃가 적당하다. 5℃ 이하 냉장고에서 보관하면 색이 검어지면서 감자 전분이 당분으로 변하는데 감자 맛이 없어진다. 제일 좋은 보관용기는 종이 박스다. 새로 산 감자는 신문지 위에 널어 말렸다가 하나씩 신문지로 둘둘 말아 종이 박스에 차곡차곡 넣으면 된다. 일일이 감자를 포장하는 게 번거롭다면 박스 맨 밑과 맨 위에 신문지를 한장씩 넣어도 되지만, 한 알씩 포장하는 것보다 효과가 떨어진다. 감자를 넣은 박스는 그늘지고 서늘한 곳에 놓아둔다.  
 
감자는 보관하기 전 그늘진 곳에서 널어 말려 습기를 제거한다.

감자는 보관하기 전 그늘진 곳에서 널어 말려 습기를 제거한다.

습기를 제거한 감자는 신문지로 한 알씩 둘둘 만다. 

습기를 제거한 감자는 신문지로 한 알씩 둘둘 만다.

한 알씩 신문지로 감싼 감자는 종이 박스에 차곡차곡 쌓아 그늘진 곳에서 보관한다. 

한 알씩 신문지로 감싼 감자는 종이 박스에 차곡차곡 쌓아 그늘진 곳에서 보관한다.

감자를 비닐에 넣어 보관하는 것도 좋지 않은 방법이다. 수분이 감자로 스며들어 맛이 떨어지는 데다 금방 상한다. 감자 싹이 쉽게 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감자 박스에 사과를 한 두 개 넣는 방법도 있다. 사과에서 감자의 발아를 억제하는 에틸렌 가스가 나와 싹이 나지 않게 한다. 
 
 
곰팡이가 쉽게 생기는 고구마는 한 알씩 신문지로 싸 그늘진 곳에 놔두면 오래도록 맛있게 먹을 수 있다.

곰팡이가 쉽게 생기는 고구마는 한 알씩 신문지로 싸 그늘진 곳에 놔두면 오래도록 맛있게 먹을 수 있다.

곰팡이가 쉽게 피는 고구마도 보관 원리는 감자와 같다. 단 말리는 시간을 좀더 넉넉히 잡으면 된다. 고구마는 말리면 단맛이 강해져 더 맛있어지기 때문이다. 고구마 역시 냉장고 보관은 금물이다. 고구마는 10℃ 이하에서 하루만 방치해도 썩기 시작한다. 산 즉시 그늘진 곳에 널어 2~3일 정도 말렸다가 하나씩 신문지에 말아 놓는다. 감자처럼 습기 없이 그늘지고 서늘한 곳에 둔다. 고구마를 담은 종이 박스에 구멍을 뚫어 놓으면 습기가 차는 걸 방지할 수 있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