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벽 길거리서 주민에게 흉기 휘두른 이웃

길거리에서 동네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11일 오전 1시쯤 서울 정릉동의 한 거리에서 흉기를 휘둘러 50대 여성 1명과 30대 남성 1명을 다치게 한 혐의(살인미수)로 김모(52)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50대 여성 A씨는 이날 남편에게 가게를 맡기고 귀가하던 중 김씨의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어 김씨는 근처 편의점에서 술을 마시던 30대 남성 B씨에게 다가가 재차 흉기를 휘둘러 B씨의 오른손 등에 상해를 입혔다. 김씨는 범행 직후 도주했지만, A씨 남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테이저건을 이용해 김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10여 년 전 가족과 헤어졌고, 수년 전에는 암 수술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조사 중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진술을 반복한 것으로 비춰 수술 이후 스트레스가 심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다친 A씨와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로 전해졌다.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A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