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루과이전 골 넣은 이승우 "U-20 월드컵 첫 경기까지 안 다치게..."

11일 청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이승우. [사진 대한축구협회]

11일 청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이승우.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승우(18·바르셀로나 후베닐A)의 다이빙 헤딩골에 꽉 들어찬 경기장이 함성으로 가득했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U-20 월드컵 본선(20일 개막)을 앞두고 남미 1위 팀 우루과이를 물리치면서 자신감을 얻었다.
 
한국은 11일 청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전반 38분 터진 이승우의 헤딩 선제골과 후반 추가 시간에 나온 강지훈(용인대)의 오버헤드킥 추가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지난 8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연습경기에서 3-1로 승리했던 한국은 까다로운 남미 팀을 상대로도 승리를 거둬 본선을 앞두고 상승세를 탔다.
 
한국은 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만날 아르헨티나의 가상 상대로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을 선택했다. 우루과이는 지난 1~2월 열린 남미 예선에서 에콰도르,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쟁쟁한 경쟁국들을 제치고 1위(4승1패)로 본선에 오른 강호다. 신태용(47) U-20 축구대표팀 감독은 "강한 팀과 붙어보고 싶었다. 얻는 게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우루과이 선수들의 개인기와 빠른 돌파에 고전했다. 그러나 전반 38분에 분위기를 바꿨다. 이승우의 집중력이 빛났다. 아크 정면에서 페널티 박스 안에 있던 조영욱(18·고려대)에게 찔러준 이승우는 조영욱의 슈팅이 우루과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재빨리 몸을 날리면서 헤딩슛으로 연결해 우루과이 골망을 흔들었다. 골을 넣은 이승우는 도도한 표정을 지어보이면서 관중석을 바라보는 세리머니를 하고,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곤 신태용 감독에게 달려가 뜨겁게 포옹했다. 이어 후반 추가 시간에 강지훈이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이승우는 "영욱이가 거의 만든 골이나 다름없다. 내가 운이 좋게 기회가 왔을 뿐이다"며 자신의 골에 대해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우루과이전 승리에 대해 이승우는 "자신감을 얻은 것이 큰 것 같다. 우루과이는 남미 예선 1위 팀이다. 그래서 더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서 팀 완성도가 높아지고 자신감도 더해지는 것 같다. 오늘은 상대가 남미 우승팀이라 결과보다 준비한 것을 시도하고 싶었다"면서 "이제 80~90% 컨디션까지 올라왔다. 우루과이를 이겼다고 어떤 느낌을 받는 것보다는 조별예선 첫 경기인 기니전까지 다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14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세네갈과 최종 평가전을 치른다.
 
청주=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