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박한다는 이유로 친형 살해, 장롱에 유기한 60대 ‘징역 17년’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자신을 구박했다는 이유로 친형을 살해한 뒤 장롱에 유기한 6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법원 “사람 생명 앗아간 중대한 죄 해당”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이동욱 부장판사)는 11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김모(69)씨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법원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월5일 오전 11시께 서울 송파구 마천동 친형(79) 집에서 형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시신을 장롱에 숨기고 도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김씨는 형이 쓴 것처럼 '제주도에 사는 친척이 돌아가셨으니 12일에 돌아오겠다'는 메모를 남기고 집을 비웠지만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온 형의 손자(21)가 시신을 발견했다.
 
김씨는 도주한 지 약 3주 만에 경찰에 붙잡혀 “형이 시키는 대로 했는데도 생활비를 내라는 둥 구박이 심해져 말싸움을 하다 욱해서 죽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을 앗아갔다는 점에서 형법상 중대한 죄에 해당한다"며 피고인이 말한 이유만으로 살해한 점에 대해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검찰이 구형한 위치추적 전자장치부착 명령은 기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