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정우택에 “바른정당 복당 재검토는 택도 없는 짓. 역적 소리 들을 것”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11일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제동을 건 정우택 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겨냥해 “역적소리를 듣는다. 택도 없는 짓”이라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이 대선이 끝난 다음날인 10일 “바른정당 의원들의 입당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홍 후보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소속 의원들과의 만찬에서 “이미 보수 대통합 구도가 됐는데 갈라치기 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선거기간 중에 이은재 의원을 시작으로 김성태·김학용·장제원 의원 등 바른정당 의원 13명은 홍 후보를 지지하며 한국당으로의 입당을 선언했다.
 
홍 후보는 또 “정 권한대행은 복당을 재검토할 권한이 없다. (의원들이) 이미 복당이 다 돼 법률적으로 다시 할 수 없다”고도 말했다. 앞서 정 권한대행은 “(대선 후보에게 주어진) '당무우선권'만으로 모든 절차와 규정을 무시할 수 있느냐는 논란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날 만찬에 정 권한대행은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도 “당권에 눈이 멀어 다시 자유한국당을 분열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옳지 않다”며 정 권한대행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홍 후보는 민정수석으로 내정된 조국 서울대 교수에 대해서는 “파국인지 조국인지 서울대 교수는 사퇴해야 한다. 사퇴하고 (민정수석 자리에) 가는게 맞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 초기, 이명박 정부 초기에는 (민주당이) 얼마나 분탕질을 쳤나. 잘못하는 것을 철저히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12일 오후 미국으로 출국하는 홍 후보는 “지금 자기들(민주당)이 정부 세운다고 이러는데 비켜주는게 예의”라며 “미국에 있는 아들과 지내면서 쉬고 오겠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