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일거리로 집 앞 화단 가꾸는 줄 알았던 노인, 알고 보니

양귀비 압수하는 해경. [사진 부안해양경비안전서 제공]

양귀비 압수하는 해경. [사진 부안해양경비안전서 제공]

집 마당에서 양귀비를 몰래 키운 70대 노인이 경찰이 적발됐다.  
 
부안해양경비안전서는 11일 마약류인 양귀비를 재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김모(7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전북 부안군 변산면 자신의 집 마당에서 양귀비 150주를 몰래 키운 혐의를 받고 있다.  
 
부안 해경은 김씨가 재배한 양귀비를 현장에서 모두 압수했다.  
 
해경은 지난 4월부터 마약류 단속 전담반을 편성, 도서 지역과 해안가를 중심으로 단속을 벌이던 중 김씨를 적발했다.  
 
양귀비는 아편과 모르핀, 헤로인 등 다양한 마약의 원료가 돼 국내에선 재배가 금지됐다.  
 
부안 해경 관계자는 "현재까지 관내에서 양귀비 불법 재배 행위를 7건 단속했다"며 "대량 재배행위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펼칠 방침이다. 앞으로도 단속을 지속해 불법 행위를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