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총리 후보자 아들, 어깨 탈골로 병역 면제"

국무총리 후보자로 낙점된 이낙연 전남지사가 11일 전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국무총리 후보자로 낙점된 이낙연 전남지사가 11일 전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전남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아들(35)이 어깨 수술을 받은 뒤 병역 면제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아들은 2001년 8월 병무청 병역 검사에서 '3급 현역병 입영대상' 판정을 받고 이듬해 3월 입대를 준비 중이었으나 입대 직전인 2월 어깨 탈골 치료를 위해 입대 연기를 신청한 뒤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재검에서 이 후보자의 아들은 '활액낭염 및 건초염'(뼈와 인대, 힘줄 등이 만나는 신체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증상)으로 7급 재검 대상에 올랐고, 어깨 탈골 증상인 '견갑관절 재발성 탈골'로 최종 군 면제 등급인 5급 전시근로역 판정을 받았다고 국민일보는 전했다.  
 
이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면제 판정 이후 아들을 군에 보내려고 병무청장에게 탄원서도 썼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자 측은 "결과적으로 아들이 병역 면제가 된 점은 유감이지만 불법적 요소는 전혀 없었다"며 "아들을 입대시키려고 노력했던 증거도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 아들은 2013년 결혼해 현재 정신과 의사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