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선후보 "문재인 정부가 잘못한 거 용서하면 안 된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중앙포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선거가 끝난지 이틀 만에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 맹공을 퍼부었다. 
 
홍 전 후보는 11일 당 선대위 관계자들과 만찬에서 “(민주당이) 이명박 정부 초기에 얼마나 분탕질을 쳤냐. 대선불복도 했다”며 “박근혜 정부 때는 국정원 댓글 그거 하나 가지고 몇 년 끌고 갔다. 거기다가 세월호, 박근혜가 세월호를 운전했나”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잘못한 거 용서하면 안된다. (보수를) 불태운다, 궤멸시킨다고 하지 않았냐”고도 했다. 이해찬 민주당 의원의 ‘극우보수 궤멸’ 발언을 거론하며 한국당에 강력한 공세를 요구한 것이다.
 
이어 민주당과 국민의당을 동시에 겨냥해 “(돌아가는) 모양새를 보니 호남 1ㆍ2중대는 통합이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의 대립이 더 극심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전 후보는 이날 임명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파국인지, 조국인지 서울대학교 교수 사퇴하고 가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조 수석에 대해 “싸움의 천재”라고도 했다.
 
정우택 당 대표 권한 대행 겸 원내대표가 바른정당 의원 13명의 복당 문제에 대한 재검토 방침을 시사한 것과 관련, 홍 전 후보는 “당권에 눈이 멀어서 또 갈라치기 하면 안 된다. 이미 복당이 다 돼 버렸는데 (정 권한대행이) 재검토할 권한도 없고 택도 없는 짓”이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어 “대표답지 않은 말이다. 또 갈라치기 하겠다고 하면 역적 소리 듣는다”고 말했다.  
 
홍 전 후보는 12일 오후 3시 미국으로 출국한다. 그와 가까운 한 의원은 “한 달 가량 아들의 집에 머물며 정국 구상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당은 늦어도 다음달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열 예정이다.  
 
박성훈ㆍ백민경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