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중국발 황사 온다...강도는 지난번보다 약해

[중앙포토]

[중앙포토]

 중국발 황사가 12일 다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강도는 최근 찾아온 황사보다 약할 것으로 보인다.  
 

새벽부터 서해 5도, 오후부터 밤 사이 중부 서해안
수도권을 포함한 일부 내륙 황사 영향권

중국 중앙기상대는 11일 오후 8시부터 12일 오전 8시(현지시간)까지 베이징과 톈진(天津) 일부지역, 허베이성 중북부, 네이멍구자치구 중동부, 지린성 서부, 랴오닝성 서부, 헤이룽장 서남부, 산시성 북부 등 지역에 황사 청색 경보를 내렸다.  
 
쳥색은 4단계 황사 경보 중 적색·주황색·황색에 이어 4번째에 해당된다.  
 
이번 황사는 지난 4일 발생한 황사에 비해 규모가 작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기상청은 “전날 중국 서북부 사막에서 발원한 황사가 편서풍을 타고 한반도 쪽으로 남동진, 12일 새벽부터 밤에 국내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12일 새벽부터 아침에는 서해 5도가, 오후부터 밤 사이 중부 서해안과 수도권을 포함한 일부 내륙이 차례로 황사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기류와 비의 영향으로 지난 황금 연휴에 한반도 전역을 습격했던 황사보다는 강도가 약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황사가 국내에서 내일 하루 가량 지속할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 황사가 추가로 발원할 수 있어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황사 유입으로 12일 미세먼지 농도가 수도권·충청권·전북은 '나쁨', 이외 권역은 '보통'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