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파국인지 조국인지"…조국 신임 민정수석 비판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11일 조국 신임 민정수석에 대해 "파국인지 조국인지 서울대학교 교수 사퇴해야 한다"며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洪, 미국 출국 계획 관련
"좌파들 잔치하는데 한 한달간 자리 비켜주는 게 안 맞느냐"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유한국당 선대위 만찬회동에서 이같이 밝히며 "(교수직에서) 사퇴하고 (민정수석 자리에) 가는게 안 맞나"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을 겨냥한 비판도 잇따랐다. 홍 전 지사는 "박근혜 정부 초기, 이명박 정부 초기에는 (민주당이) 얼마나 분탕질을 쳤나 기억이 안 나나"라며 "(정부가) 잘못하는 것 철저히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 초기에 저들이 얼마나 분탕질을 쳤나. 참패하고도 대선 불복도 하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홍 전 지사는 "모양새 보니까 호남 1, 2중대는 통합이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민주당 대립이 더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홍 전 지사는 오는 12일 미국 출국 계획에 대해 "좌파들 잔치하는데 한 한달 간 자리를 비켜주는 게 안 맞느냐"면서도 "자기들 마음대로 (하도록) 절대 안 놔둔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