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부터 1일' 안희정 페북에 "자제해 달라" 댓글 달리는 까닭

[사진 안희정 충남지사 페이스북]

[사진 안희정 충남지사 페이스북]

 
11일 안희정 충남지사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된 '기습 뽀뽀' 그림을 놓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이날 안 지사의 페이스북 배경 사진(커버사진)은 앞서 한 시민이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축하하며 그렸던 그림으로 교체됐다.  
 
공개된 일러스트에는 휘날리는 장미꽃을 배경으로 안 지사가 문 대통령에게 "오늘부터 1일이다"고 하고 있다. 지난 9일 대통령 당선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안 지사가 문 대통령의 얼굴을 끌어당겨 볼 뽀뽀를 한 것을 만화로 그린 것.  
 
처음 이 그림을 접한 네티즌들은 "예쁜 사랑 하세요" 등의 덕담을 댓글에 남기며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문 대통령과 안 지사의 브로맨스를 상징하는 듯한 그림에 대해 "동성애 코드를 유머로 소비하는 것은 자제해 달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논쟁이 펼쳐졌다.
 
한 네티즌은 "이성애자들의 유머로서 동성애 코드가 소비되는 걸 불편하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며 "이 그림이 안 지사의 페이스북에 게재된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그림에 대해 "'오늘부터 대통령직 1일'이라고 해석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희화하려는 의도로 보이진 않는다"는 반박도 있었다.
 
안 지사가 이 배경 사진을 직접 바꿨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안 지사는 이날 지역 기자와의 간담회에서 "해외에서 교포와 지인들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외신에서 기습뽀뽀 보도한) 사진을 보내왔다"며 "6월 항쟁 등을 제외하고 해외 언론이 사진을 1면에 보도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재밌어 하니 좋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