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靑 정책실장 부활...'8수석 2보좌관' 체계 개편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11일 직제를 개편해 정책실장을 부활하고 '8수석 2보좌관 체계'로 개편했다.
 
청와대 윤영찬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무회의에서 청와대 직제 개편안이 의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 대해 일하는 청와대, 책임지는 청와대, 젊고 역동적인 청와대를 지향한다"며 "부처 위에 군림하지 않고 정책 아젠다 기능을 강화한 청와대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안전과 국가 위기상황 컨트롤 타워 역할을 강화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지난 참여정부에 시행됐던 정책실장을 부활하고 일자리 수석을 신설하는 등 정책보좌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책실장 산하 '8수석 2보좌관' 체계다. 정책실장(장관급) 직속으로 경제보좌관(차관급)과 과학기술보좌관(차관급)을 두고, 각각 국민경제자문회의 간사위원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간사위원을 겸한다.  
 
청와대는 또 일자리 수석을 신설하고 사회적 경제 육성 지원을 담당할 '사회적 경제비서관', 분권과 자치를 위한 '지방자치비서관,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한 '균형발전 비서관'이 신설된다고 발표했다. 또 소통·통합·혁신을 위해 '사회혁신수석'과 '국민소통수석'이 생기고, 홍보수석은 '국민참여수석'으로 이름이 바뀐다.  
 
윤 수석은 "비서실장 직속으로 재정기획관을 두고 장기적·거시적 관점에서 국가 재원 배분을 계획 및 점검하겠다. 또 국정상황실을 설치해 전반적인 국정상황 점검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국정 현안과 과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특정 과제 수행을 담당하는 특별보좌관 제도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외 안보 상황과 관련해 윤 수석은 "포괄적 안보, 통합 관리로 외교안보 위기 대응력을 강화할 생각이다. 기존 대통령 비서실이 담당하던 외교·국방·통일 기능을 국가안보실로 일원화해 정책 혼선을 방지하고 안보실장이 통합 관리하게 될 것"이라며 "안보실장 직속으로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설치해 긴박한 국가 위기 상황에 적극 대처하겟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