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금실 "조국, 민감한 부분부터 절제하고 품위 지켜야"

  
강금실 전 장관 페이스북

강금실 전 장관 페이스북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기획했던 '프리허그 캠페인'을 지적하며, 당시 사회를 봤던 조국 민정수석의 발언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강 전 장관은 지난 1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미 지나간 거긴 하지만 프리허그 캠페인 자체가 좋지 않아 보였다"며 기사를 공유했다. 해당 기사는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마포구 홍익대학교 앞에서 진행한 문재인 당시 대선 후보 프리허그 행사에서 진행자였던 조국 교수가 '한 번도 남자친구가 없었던 여성분 나오시라'·'진심으로 모태솔로냐'·'흥분하지 마시고'라는 발언을 한 데 대해 각 당에서 비판이 나온 내용을 담고 있다. 당시 국민의당은 해당 발언에 대해 "사회자가 계속해서 여성들을 모욕하고 성적 수치심을 자극하는 발언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집권 여당의 문화의식을 일깨우기 위해 (글을) 올린다. 남성들이 가장 실수하기 쉬운 발언이 젠더(성·性)에 관한 것"이라며 "민감한 부분부터 절제하고 품위를 지키자"라고 주장했다. 
 
한편 강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인사에 대해서는 "첫 인사, 신선하고 참 잘됐다고 생각한다"며 "임종석 전 의원은 친화력이 탁월하고 정직하고 정의로운 분이다. 균형감과 여러 능력을 두루 갖추셨으니 큰 활약을 기대한다"고 적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