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동고속도로 고속버스-승합차 추돌…4명 숨져

고속버스와 승합차 추돌로 4명이 숨진 영동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사진 강원소방본부]

고속버스와 승합차 추돌로 4명이 숨진 영동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사진 강원소방본부]

 
영동고속도로를 달리던 고속버스와 승합차가 추돌해 4명이 숨지고 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충남 당진 채운동 침목회원들 평창올림픽 경기장 찾았다가 사고
강원경찰, "졸음운전 사고 추정" 현재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 중
여성 4명 숨진 봉평터널 참사 현장서 불과 7㎞ 떨어진 곳서 발생

 
11일 오후 3시28분쯤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 진조리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173.6㎞ 지점 둔내터널 인근에서 정모(49)씨가 몰던 고속버스가 앞서가던 스타렉스 승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합차에 타고 있던 김모(70·여)씨와 강모(69·여)씨, 신모(69·여)씨, 양모(69·여)씨 등 4명이 숨지고, 승합차 운전자 윤모(64)씨 등 5명이 중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승합차에 타고 있던 이들은 당진시 채운동 친목회 주민들로 60∼80대 노인이다. 이들은 이날 평창겨울올림픽 경기장을 관람한 뒤 집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경찰은 졸음운전에 의한 사고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고속버스와 승합차 추돌로 3명이 숨진 영동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버스와 승합차 추돌로 3명이 숨진 영동고속도로 사고 현장 모습. [강원지방경찰청]

 
사고가 발생한 지점은 42명의 사상자를 낸 봉평터널 참사 현장에서 7㎞가량 떨어진 곳이다.
 
봉평터널 참사는 지난해 7월 17일 평창군 봉평면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면 180㎞ 지점에서 발생했다. 당시 방모(57)씨가 운전한 관광버스는 시속 91㎞로 달리다 앞선 K5 승용차 등 5대를 잇달아 추돌, 20대 여성 4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38명이 다쳤다.
 
평창=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