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무조정실장에 홍남기 미래부 1차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초대 국무조정실장으로 지명한 홍남기(57)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은 박근혜정부 고위직 출신이다.
 신임 홍 실장은 강원도 춘천 출신으로 춘천고와 한양대 경제학과를 나왔다. 행시 29회로 경제기획원 대외경제조정실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공직 생활 대부분을 재정·예산 분야에서 보낸 경제 관료 출신이다. 
윤 홍보수석은 “정책기획분야와 조정업무 등에 있어서 탁월한 역량을 갖췄다”며 “4차 산업혁명 등 신성장동력을 주도할 국가지원체제를 구축하는데 남다른 전문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4~2007년 노무현 정부에서도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과 정책실 정책보좌관으로 일했다.경제수석실 근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부터 "질높은 정책개발 및 혁신에 앞섰다"는 평가를 받아 격려금을 받기도 했다. 당시 정책실장이 변양균 전 기획예산처 장관이었다. 신임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 역시 같은 기간 변 전 장관, 홍 신임실장과 함께 근무했다.
홍 실장은 이명박 정부시절에는 주미대사관 공사참사관을 지냈다. 2010년 복권위원회 사무처장으로 재직하면서 연금복권 발행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박근혜 정부 출범 직전 대통력직 인수위원회 경제1분과에서 전문위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2013년부터 박근혜정부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실과 정책조정수석실에서 기획비서관, 미래부 1차관으로 근무하며 ‘창조경제’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홍 실장은 이날 평소대로 정부과천청사 미래부로 출근해 업무를 챙겼다. 홍 실장은 “공직을 접는가 했더니 총리실에서 더 일하게 됐다”며 “미래부에서 보고 듣고 배운 것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