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아베에 "고노담화 계승"...위안부합의 재협상 언급은 안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틀만인 11일 미국·중국·일본 정상과의 '전화 외교'를 마무리했다. 순서는 후보 시절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대로 미국(10일)에 이어 중국, 일본(11일) 순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첫 전화 통화에서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는 국민의 정서와 현실을 인정하면서 한·일이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35분부터 25분 동안 이뤄진 통화에서 아베 총리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기반으로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나가길 기대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고, 민간 영역에서 일어난 문제에 대해 정부가 나서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최대 갈등 현안인 위안부 합의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명확히 했지만 후보 시절 주장했던 ‘재협상’이나 ‘파기’를 언급하진 않았다. 이와 관련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은 '재협상' 언급이 없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직접 언급한 바는 없다”고 답했다. 또 소녀상 문제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아베 총리에게 “과거 일본 지도자들께서 (밝힌) 고노담화, 무라야마담화, 김대중-오부치 공동성명의 내용과 정신을 계승하고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처음 인정한 고노담화(1993), 식민지배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사과한 무라야마담화(1995)는 정부가 그간 일본에게 역사 직시를 촉구하며 기준으로 들었던 ‘모범답안’ 격의 담화였다. 또 김대중-오부치 선언(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1998)은 일본 측이 식민 지배를 사과하고 한국 측은 이를 평가하고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는 점을 명시, 한일관계 발전의 초석을 쌓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양국 정상은 통화에서 "빠른 시일내에 직접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상호 방문 의사를 밝혔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양국은 과거사 관련 갈등으로 2015년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아베 총리가 한국을 방문한 것외에는 상호 방문을 통한 양자 정상회담을 하지 않았다.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는 그 문제대로 양측이 지혜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며 "북한 핵·미사일에 대한 대응과 양국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노력은 별개로 병행해나가자”고 언급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미·중·일 정상에 이어 이날 오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도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가 전날 한국어로 취임 축하 트윗을 올린 데 대해 “잘봤다. 감사드린다. 인도가 글로벌 강대국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의 조속한 인도 방문을 요청하면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7월 독일 개최) 등 다자회의를 계기로 양자회담을 갖자고 제의했다. 
 
유지혜·위문희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