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아이들과 끝까지 함께 있어줘 자랑스럽다" …고 김초원 교사 아버지 법정서 편지 낭독

“세월호 사고가 난 날 선생님들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문제가 생겼다고 했어요. 교감 선생님께서 학생들 지도 잘하라고 말씀하셨고, 다른 선생님들은 대답이 ….”
 

단원고 국어 교사 도움 받아 완성한 편지 '순직 인정' 결심 공판서 낭독
마지막 증인 김덕영 교사 "기간제와 정규 교사 똑같이 일하고 처우만 차별"

11일 오후 서울행정법원 205호 법정. 안산 단원고등학교 교사 김덕영(40)씨가 세월호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다 울먹였다. 김씨는 이날 세월호 사고 때 학생들을 구조하다 희생된 고(故) 김초원(당시 26) 교사의 순직을 인정해 달라며 아버지 김성욱(59)씨가 공무원연금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의 결심 공판의 증인으로 나왔다.
 
정규직 교사와 기간제 교사의 업무와 지위, 처우에 대해 증언하면서 세월호 사고 당시 교사들의 업무를 설명하던 중이었다. 특수학급을 맡은 김씨도 당시 수학여행에 갈 예정이었다. 다만 몸이 불편한 아이들 사정 때문에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에서 학생들과 합류하기로 돼 있었다.
 
김씨는 증인신문에서 정규 교사와 기간제 교사의 학교 내 업무와 지위에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반 업무에서 정규 교사와 기간제 교사의 차이는 없다. 다만 성과급과 교육청의 서류상으로만 차별이 존재할 뿐이다”고 말했다.
 
기간제 교사로 단원고에 근무하다 사고를 당한 김초원, 이지혜(당시 31세) 교사는 각각 2학년 3반과 7반 담임을 맡고 있었다. 자신의 교과목(화학과 국어) 수업은 물론 교과 외 행정업무도 처리했다. 김초원 교사는 방과후학교 업무를 정규 교사와 분담하고 있었고, 이지혜 교사는 생활기록부 전산화 업무를 담당했다. 근무시간과 처우, 업무 분담 등 학교 내에서 정규직이 아니란 이유로 차별을 받거나 업무를 덜 시키는 경우는 없었다.
 
재판의 쟁점은 기간제 교사를 공무원으로 인정할 수 있는 지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상시 업무 종사자’가 아니란 이유로 기간제 교사를 공무원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공무상 순직을 인정받으려면 공무원의 지위가 인정돼야 한다. 결국 ‘상시’란 의미를 재판부가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김초원 교사의 순직 인정 여부가 결정되는 셈이다.
 
변호를 맡은 윤지영 변호사(공익변호사그룹 공감)는 “기간제 교사는 정해진 기간 동안 교사로서 당연히 해야 할 업무를 맡은 상시 업무 종사자다. 피고 측이 관련 법령을 지나치게 협소하게 해석해 권한을 남용했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시절 국민이 제안한 아이디어를 공약화한 ‘국민이 만든 10대 공약’을 통해 김초원‧이지혜 교사의 순직을 인정해 명예를 회복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세월호 사고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김초원 교사의 아버지 김성욱씨가 딸의 순직을 인정해달라며 낸 재판이 열린 11일 서울행정법원 법정 앞에서 호소문을 미리 읽어 보고 있다. 유길용 기자

세월호 사고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김초원 교사의 아버지 김성욱씨가 딸의 순직을 인정해달라며 낸 재판이 열린 11일 서울행정법원 법정 앞에서 호소문을 미리 읽어 보고 있다. 유길용 기자

관련기사
 
이날 재판에서 김초원 교사의 아버지 김성욱씨는 준비해 온 편지를 낭독했다. 단원고 국어 교사의 도움을 받아 완성한 편지였다. 소송 당사자로서 재판부에 전하는 호소문이자 최후변론이었다.
 
김씨는 편지글에서 “딸의 시신을 붙들고 ‘수영도 잘하는 너는 도망쳐 나왔으면 살 수 있지 않았겠냐’고 원망도 많이 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하니 너만 살겠다고 아이들 버리고 도망치지 않고 아이들과 끝까지 함께 있어 줘서 선생님으로서 참 훌륭하고 자랑스럽다”고 표현했다. 그리고 “기간제 교사도 똑같은 선생님이다. 기간제 교사는 아이들이 위급해도 나만 살겠다고 도망쳐 나와야 하느냐. 우리 딸의 최소한의 명예를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
 
소송에 참여하지 않은 이지혜 교사의 아버지 이종락(63)씨도 재판을 지켜봤다. 이씨는 “정규직 교사와 동등한 업무를 했는데 차별을 받아야 하는 현실이 너무나 억울하다”며 “딸의 순직이 인정돼 다른 기간제 교사들도 자긍심을 갖고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현명한 판결을 내려 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날 증인신문을 끝으로 심리를 마치고 다음달 15일에 선고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욱씨의 호소문저는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2학년 3반 담임 김초원 선생의 아버지입니다.스물 여섯 살 꽃다운 나이의 딸을 하루아침에 잃었습니다. 그리고 그 참담한 과정을 생중계로 지켜보기만 했을 뿐,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한, 참으로 무력하고 못난 아비입니다. ‘너라도 살라’고 ‘너라도 도망쳐 나오라’고, ‘수영도 잘하는 너는 도망쳐 나왔으면 살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딸의 시신을 붙들고 원망도 많이 했습니다.시신으로 발견됐을 때 우리 딸은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있었습니다. 살아 나온 학생들의 말에 의하면 자기가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 학생에게 입혀주었다고 합니다. 5층에 있었던 우리 딸은 비교적 빠져나오기 쉬운 위치였습니다. 하지만 위기의 상황에서 너무나 당연하게도 학생들이 있는 4층으로 향했습니다.4월 16일은 초원이의 생일이었습니다. 아이들은 배 안에서 깜짝 생일파티를 해주었고, 우리 초원이는 아이들이 선물한 귀걸이와 목걸이를 한 채로 시신으로 발견됐습니다. 가장 행복한 순간을 아이들과 보내고 끝까지 아이들과 함께 했습니다.이제 다시 생각합니다. 너만 살아 나오지 않아서, 너만 살겠다고 아이들 버리고 도망치지 않아서, 아이들과 끝까지 함께 있어 주어서, 선생님으로서 너는 참으로 훌륭했고 자랑스럽다고.이제야 너한테 고백한다. 이 못난 아비의 마음은 미어지지만 우리 딸 정말 자랑스럽다고. 우리 딸 정말 사랑한다고.그런데,어찌 이리 차별을 당해야 합니까? 도대체 죽음에도 차별이 있다는 말입니까? 기간제 교사는 교사가 아닙니까? 아이들에겐 똑같이 우리 선생님입니다. 기간제 교사는 아이들이 위급해도 아이들을 버리고 나만 살겠다고 도망쳐 나와야 합니까?우리 딸, 2학년 3반 담임 김초원 선생님의 최소한의 명예를 지켜 주십시오. 적어도 선생님으로서 순직을 인정해 주십시오.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듣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우리 딸, 초원이가 제게 가끔 했던 말,“아빠 사랑해.”“그래, 우리 딸 초원아, 아빠도 사랑한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