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수석... 한국당 국민의당은 공격, 바른정당 정의당은 옹호

 11일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에 대한 야당의 반응이 엇갈렸다.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의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을 문제 삼았다. 
정준길 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 수석이 93년 울산대 교수 재직 시절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에 연루돼 국보법 위반 혐의로 6개월간 구속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기본 모순을 계급 문제로 보고 사회주의혁명 운동에 가담해 구속까지 됐던 인물이 ‘법치’와 ‘원칙’을 세울 수 있는 적임자가 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조 수석 가족의 세금 체납 문제도 언급됐다. 정 대변인은 “조 수석의 어머니가 경영하는 사학법인이 상습고액체납자 명단에 들어가 있다. 법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법정 부담금도 3년간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가족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는 조 교수가 공직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도 조 수석 임명에 비판적이었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누가 민정수석을 맡느냐는 어떤 권력이 될 지 를 가늠하는 중요한 기준"이라며 "(조 수석은) 전형적인 계파정치의 대표적 인물로,과연 협치를 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했다. 또 “선거기간 중 안철수 후보의 포스터를 폄하하는 등 대선 기간 내내 네거티브를 일삼아 왔다”는 주장도 폈다. 
 
반면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검찰개혁의 의지가 담겨 있어 보인다”며 "계속 발표될 인사들도 보은이나 연고적 측면보다는 공약을 실행할 수 있는 유능한 인재가 등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도 "민정수석을 비(非)검찰 출신에서 발탁한 것은 검찰개혁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끊임없이 검찰개혁을 주장했던 법학자의 임명이 정의로운 검찰로 가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