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리 뇌관' 선제적 제거한 문 대통령…총무비서관에 최측근 대신 관료 발탁

역대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대통령의 집사'로 통했다. 한편으론 ‘비리의 뇌관’이기도 했다. 청와대 인사와 재정을 다루고, 대통령과 가까운 거리에 있는 만큼 유혹에 빠져들기 쉬운 자리인 까닭이다. 실제 역대 총무비서관 상당수가 비리에 연루돼 법의 심판을 받거나 불명예 퇴진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뇌관을 아예 뽑아버렸다. 11일 초대 총무비서관에 경제관료 출신인 이정도(52) 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을 임명하면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인사 발표를 하는 자리에서 “그동안 총무비서관 자리는 청와대 인사와 재정을 총괄하는 막후실세로 알려진 자리”라며 “대통령 최측근이 맡아온 것이 전례였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의 최측근이 총무비서관을 맡아온 건 비밀스런 청와대 문화의 탓이 컸다. 총무비서관은 대통령의 가족과 관련된 일이나 관저 생활 등 사생활과 밀접한 업무를 하면서 단순히 청와대 출납뿐 아니라 수백억원에 달한다는 대통령 특수활동비를 관리했다. 특수활동비는 영수증 처리를 따로 하지 않기 때문에 대표적으로 불투명한 자금으로 꼽힌다. 한때 ‘통치자금’으로 불리는 비자금을 융통하는 역할도 했다고 한다.
그래서 대통령에 대한 충성심이 높은 사람이 자리를 맡았고, 비리에 단골로 연루되곤 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이 야당 정치인이었을 때 수행비서 역할을 했던 홍인길 전 총무수석비서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김해) 친구인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고려대 후배로 서울시장 시절부터 보좌해온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이 그런 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고리 권력 3인방’으로 꼽혔던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비리 혐의로 처벌을 받지는 않았다. 하지만 청와대 인사위원회 멤버로 참여해 각종 인사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나오고, 최순실씨와 가까워 박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 이끈 국정농단 사건과 간접적으로 연루됐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런 전임자들과 달리 이정도 비서관은 문 대통령과의 직접적 인연은 없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임 수석, 비서관과의 오찬에서 이 비서관에게 “그동안 총무비서관은 패밀리(가족)처럼 그런 (친분) 관계있는 분이 맡아야 하는, 뭔가 좀 비밀스러운 직책이었는데 저는 좀 투명하게 운용해 보고 싶다”며 “청와대 살림살이를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해주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경남 합천 출신으로 창원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이 비서관은 대부분의 기재부 고위 간부가 행정고시 출신인데 반해 7급 공채를 통해 공직에 진출했다. 기획재정부 예산실에서 농림수산예산과장과 문화예산과장 등을 거쳤고 지난해 10월부터는 행정안전예산심의관으로 일해 온 예산통이다. 기재부 내에선 이 비서관의 이름에 빗대어 “이 정도는 일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였다고 한다.
 이 비서관이 전격 발탁된 건 변양균(68)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인연이 영향을 끼쳤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 비서관은 변 전 실장이 기획예산처 장관(2005년 1월~2006년 7월)을 할 때 장관 비서관을 했고, 청와대 정책실장(2006년 7월~2007년 9월)으로 옮겼을 때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