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조국, 국보법 위반 전력…법치·원칙 세울수 있나?" 비판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 [중앙포토]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 [중앙포토]

문재인 정부의 첫 민정수석으로 조국 서울대 교수가 임명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이 조 민정수석의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을 거론하며 비판하고 나섰다.
 
11일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민정수석은) 지난 1993년 울산대교수 재직 시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6개월 간 구속된 전력이 있다"며 "마르크스 주의에 입각해 대한민국의 기본 모순을 계급 문제로 보고 사회주의혁명 운동에 가담해 구속까지 됐던 인물이 대한민국의 법치와 원칙을 세울 수 있는 적임자가 될 수 있을 지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또 "인수위 기간이 없는 만큼 신속한 인사도 필요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60%에 가까운 국민들의 마음을 고려해 논란 없는 적재적소의 인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어제 지적했었다"며 "민정수석은 대통령 및 공직자 친인척 등 주변인의 비위, 비리를 감시하고 공직기강을 바로 잡는 막중한 임무를 맡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의 가족이 경영하는 사학법인 웅동학원은 상습고액체납 명단에 들어가 있으며, 사학법인이 법적으로 부담해야 하는 법정 부담금도 3년간 한 푼도 내지 않았다"며 "자신의 가족도 제대로 관리 못하는데 공직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인정하고 수용할만한 능력 위주의 신중한 인사를 해 줄 것을 다시한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