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기록관 "朴 전 대통령 기록물 1106만건 이관 받았다"

대통령기록관 박근혜 전 대통령 표지석. [중앙포토]

대통령기록관 박근혜 전 대통령 표지석. [중앙포토]

대통령기록관이 "지난 9일 제18대 대통령기록물 총 1106만건을 이관받았다"라고 11일 밝혔다. 이관된 기록물 중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과 관련된 문건이 포함돼 있다.
 
대통령기록관에 따르면 이번에 이관된 기록물은 전자기록물 934건, 비전자기록물 172만건이다. 전자기록물은 전자문서가 53만건, 행정정보데이터세트 489만건, 웹기록 383만원(정책브리핑 포함)으로 전체 기록물의 84%에 해당한다. 비전자기록물은 종이문서 16만건과 시청각·전자매체 기록 155만건, 간행물 약 2700건, 대통령선물 약 600건, 행정박물 약 700건 등이다.
 
이관 대상은 대통령 비서실, 대통령경호실 및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를 비롯한 18개 자문기관 등이 생산·접수한 기록물이다. 여기에 국무총리비서실의 대통령 권한대행 기록물도 추가된다.
 
대통령기록물 중 지정기록물도 관심사다. 열람 공개 단계에 따라 일반 기록물(제약 없이 일반인 열람 가능)과 비밀기록물(차기 대통령, 국무총리, 각 부처 장관 등 열람), 지정기록물로 나뉘는데, 제18대 대통령기록물 중 지정기록물은 약 20만 4000여건이다. 전자기록물은 10만 3000건, 비전자기록물 10만 1000건이다. 전체 기록물 중 1.8%에 해당한다.
 
지정기록물은 대통령만 15~30년간 볼 수 있다. 다른 사람이 열람하려면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이상이 찬성하거나 고등법원장의 영장이 있어야 한다.
 
이상진 국가기록원장은 "관계 법령에 따라 18대 대통령기록물 이관을 차질 없이 추진했다"면서 "향후 대통령기록물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안전한 보존과 대국민 활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