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스피 이틀 만에 또 사상 최고치 경신

코스피가 이틀(거래일 기준) 만에 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외국인·기관 쌍끌이 순매수
첫 상장 아이엔지생명 공모가 밑돌아
코스닥도 6개월 만에 최고치

11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26.25포인트(1.16%) 오른 2296.37로 마감했다. 이전 사상 최고치는 불과 2거래일 전인 지난 8일(2292.76)이었다. 
 
투자자별로 외국인과 기관이 '쌍끌이'로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054억원, 3310억원어치 주식을 쓸어담았다. 반면 개인은 4439억원을 팔아치웠다.
 
글로벌 경기 개선 기대감이 계속되는데다 국제 유가가 오르며 글로벌 투자심리가 불붙은 영향이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단기 급등에 따라 차익을 실현하려는 욕구도 높아졌지만 경기 회복과 기업의 이익 개선이 상승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외국인 수급까지 고려하면 추가 상승 전망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1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6.25포인트(1.16%) 상승한 2296.37에 거래를 마쳤다. 이틀 만에 사상 최고치를 깼다.

11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6.25포인트(1.16%) 상승한 2296.37에 거래를 마쳤다. 이틀 만에 사상 최고치를 깼다.

 
업종별로 은행이 3.23% 오르는 등 금융주가 강세였다. 종목별로 삼성전자는 장 마감을 앞두고 반락해 8000원(0.8%) 내린 228만8000원을 기록했다. 이날 상장한 아이엔지생명은 1.4% 오른 3만1650원에서 마감했지만 공모가(3만3000원)를 밑돌았다.
 
코스닥 지수도 들썩거렸다. 전날보다 4.9포인트(0.76%) 오른 647.58로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 지난해 10월 27일(648.57) 이후 6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