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朴 언급하며 '관용의 정치' 강조…"동양 최고의 미덕"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11일 오후 국회로 자유한국당을 방문해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만나 환담했다. 박종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이 11일 오후 국회로 자유한국당을 방문해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만나 환담했다. 박종근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관용의 정치'를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임 비서실장을 만나 "때가 되면 우리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말도 드리겠지만, 그 말씀을 드리기 전에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예방에서) 구체적 말은 안했지만 관용이라는 의미엔 여러 가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승자가 되면 독식을 하는 문화가 있었고 패자를 누르는 행태가 많았다"며 "임 실잘도 정치, 사회 경험이 많기 때문에 '관용의 정치'가 무엇인지 이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관용의 정치'란 건 우리 동양 최고의 미덕이고 사랑의 정치, 소통의 정치를 해야 한다"며 "개인적 주문이기도 하지만 제1야당의 주문이기도 하니 염두해달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