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쓰나미 대피용인데…"핵·사린 공격 피할 수 있나" 문의 쇄도

어스시프트가 판매 중인 지하 대피소 '소토치카' 개념도. [사진 어스시프트 홈페이지 캡처]

어스시프트가 판매 중인 지하 대피소 '소토치카' 개념도. [사진 어스시프트 홈페이지 캡처]

“‘핵이나 사린가스 (미사일이) 날아와도 괜찮습니까?’ 같은 문의가 많습니다. 솔직히 어리둥절합니다.”  
지진·쓰나미 피난용 지하 셸터(shelter·대피소)를 판매하는 일본 시즈오카(静岡)시의 건설회사 어스시프트가 때아닌 문의 폭주에 시달리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1일 전했다.  

日 지하셸터 제조업체, 하루 수십 건 문의
3월 北 미사일 日 EEZ 낙하 뒤 나타난 현상

같은 도시에서 산소탱크를 판매하는 일본기압벌크공업도 "탱크를 지하에 묻어 핵셸터(핵 폭발 시 대피용 방공호)로 사용할 수 있냐"는 문의가 최근 들어 부쩍 늘었다고 요미우리신문에 밝혔다.  
관련기사
북한 핵·미사일에 대한 일본 국민의 심각한 불안감이 반영된 특이한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다.
 
소토치카 내부. [사진 어스시프트 홈페이지 캡처]

소토치카 내부. [사진 어스시프트 홈페이지 캡처]

어스시프트에 따르면 지난 3월 6일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 4발 가운데 3발이 일본측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에 떨어진 이후 매일 수십 건의 전화·e메일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  
이전까지는 한 달 내 문의가 수 건에 그쳤다고 한다.  
또 홋카이도(北海道) 등 그간 문의조차 없었던 지역의 주택건설사 관계자들이 제품을 보기 위해 직접 회사를 찾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소토치카 설치 설명도. [사진 어스시프트 홈페이지 캡처]

소토치카 설치 설명도. [사진 어스시프트 홈페이지 캡처]

이 회사가 판매하는 ‘소토치카’란 이름의 지하 셸터는 완전 밀폐 상태에서 4인 가족이 2~3일 정도 머물 수 있다. 
업체 측은 완전 방수와 내진 설계를 특장으로 선전하고 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발생 당시 자원봉사자로 참가했던 직원이 아이디어를 낸 제품이다.  
설치비는 4~8인용 소형 기준, 공사비를 포함해 350만~400만 엔(약 3459만~3953만원) 정도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