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채용 청탁 위증한 최경환 의원 비서관에 징역 1년 6월 구형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의 중소기업진흥공단 채용압력 의혹과 관련해 위증한 혐의를 받는 최 의원의 비서관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위증 교사하고도 은폐해 범행 불량"

원지검 안양지청은 지난 10일 수원지법 안양지원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위증 및 위증교사 혐의로 기소된 최 의원의 비서관 정모씨(43)에게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은 "정씨가 중소기업진흥공단 간부에게 사건을 축소하도록 위증을 교사하는 등 은폐하려 했음에도 잘못을 뉘우치지 않는 등 범행이 불량하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정씨는 2015년 9월 국정감사 때 최 의원의 인사청탁 문제가 불거지자 "최 의원이 인사청탁을 한 적이 없다"며 위증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중소기업진흥공단의 한 간부에게 "'인사청탁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해달라"고 위증을 교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정씨는 현재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정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2일 안양지원에서 열린다.
 
안양=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