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김수남 총장 중도퇴진 안타깝다…검찰 개혁 적극 협조할 것"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오후 점심식사를 하기위해 대검찰청을 나와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다. 우상조

김수남 검찰총장이 11일 오후 점심식사를 하기위해 대검찰청을 나와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다. 우상조

검찰은 김수남(57·사법연수원 16기) 검찰총창이 11일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임기제 총장의 중도 퇴진이 안타깝다"고 밝히면서도 "새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 개혁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후곤(52·사법연수원 25기) 대검 대변인은 김수남 총장의 사의 공개 직후 출입기자단과 만나 "세 정부가 국민의 편익을 증진하고 검찰의 중립성과 공정성을 달성할 수 있 가장 바람직한 개혁안이 나올 수 있도록 대검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김수남) 총장 역시 그런 당부를 하고 떠났다"고 말했다.
 
김 총장의 사의 결단과 관련해서 김 대변인은 "김 총장이 지난해 가을 특수본 수사 시작부터 사표를 낼 각오로 외풍을 막고 사건을 진행한 것으로 안다"며 "(박 전 대통령) 구속에 따른 인간적 고뇌도 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김 총장 사의에 청와대 압력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조국 교수의 민정수석 지명) 훨씬 이전에 사의에 대한 확고한 생각이 있으셨다"며 "조국 수석과의 관계로 억측을 할 필요는 없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김 총장은 이날 오후부터 휴가에 들어간 상태로 알려졌다. 퇴임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한 이후 진행될 전망이다. 정확한 시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김 총장의 사의 표명에 따라 검찰은 우선 김주현 대검 차장검사를 중심으로 업무를 처리할 예정이다. 공식적 대행체제 가동은 사표 수리 이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