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만 왜” … EU 제동에 구글ㆍ아마존 등 미 IT 기업 심기불편

유럽연합(EU)이 구글과 아마존 등 미국 거대 IT 기업에 더 강력한 규제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 이미지 [사진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구글 이미지 [사진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EU 집행위원회는 미국 IT 기업들이 그간 반독점 행태로 운영해왔다고 보고, 이를 규제할 구체적 방안을 연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그간 유럽에선, 전 세계에 걸쳐 압도적으로 사용자가 많은 구글이 검색 엔진 선두 업체로써 누릴 수 있는 이득을 남용하고 있다는 비난이 잇따랐다. 따라서 EU는 구글이 자사와 광고 계약을 맺은 기업을 검색 결과에서 우선적으로 노출하는지 등을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WSJ는 보도했다.  
 
신문은 또 이번 조치가 “미국 거대 IT 기업들로 인해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유럽 중소 IT 기업들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유럽의 IT 기업인 스포티파이, 디저 등은 구글의 독점으로 제대로 날개를 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EU는 2011년에도 구글이 쇼핑 관련 검색어를 입력할 시 자사와 관련된 서비스를 우선 노출한다는 문제를 제기했었다. 검색 결과의 투명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이날 발표에 미국 IT 업계에선 당장 불만이 터져나왔다. 미국 컴퓨터통신산업협회는 “EU의 규제는 너무 과도하다”고 주장했다.  
 
EU는 또 구글, 페이스북 등의 플랫폼을 통해 퍼지는 가짜 뉴스와 증오 범죄 영상 등을 걸러낼 수 있는 지침을 보다 구체적으로 세운다는 계획이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