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日 아베에 "韓 국민, '위안부 합의' 정서적으로 수용 못해"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1일 오후 전화 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화로 진행한 아베 총리와의 통화에서 아베 총리에게 "우리나라 국민 대다수는 '위안부 합의'를 정서적으로 수용 못 한다"고 전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또 "무라야마·고노담화 존중하고 계승하는 자세 필요하다"라는 견해도 전달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한·일 관계와 북한 문제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이날 전화 회담은 약 25분 동안 진행됐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오후 한·일 정상의 전화 회담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대선에서 문 대통령 승리에 축하의 뜻을 전달하고,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을 확인했다"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핵, 미사일 개발을 지속하는 등 도발 행위를 반복하는 북한 지원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와 통화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부터 약 45분 동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 전화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