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홍보수석 윤영찬은 누구인가

 
윤영찬 홍보수석비서관

윤영찬 홍보수석비서관

 

신문ㆍ포털 두루 거친 미디어 전문가
기자 시절 동교동 등 야권 인사들과 인연
추진력과 소탈하고 합리적 성품 호평
참여정부 윤영관 초대 외교부장관이 친형

문재인 정부의 초대 홍보수석비서관으로 임명된 윤영찬(53ㆍ사진) 선거대책위원회 SNS본부 공동본부장은 신문기자와 포털의 요직을 거친 미디어 전문가다.  
1990년 동아일보에 입사해 주로 정치부 기자로 활동한 윤 수석은 노태우 대통령 비자금 관련 특종 보도로 1995년 한국기자상을 수상했다. 민주당 출입 시절엔 당시 총재이던 김대중 전 대통령이 차에 동승시켜 국회의원 공천 내용을 알려줄 정도로 동교동계 야권 인사들과 끈끈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한다.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이낙연 전남지사와는 동아일보 정치부장과 기자로 손발을 맞췄다.
  
2008년 네이버로 이직한 뒤에는 미디어서비스 실장(미디어 담당 이사)을 맡아 뉴스편집과 홍보 등을 맡았다. 
올 1월 네이버 부사장으로 승진한 뒤, 더불어민주당 캠프에 합류했다. 정책 쇼핑몰 ‘문재인 1번가’, 항공권 발매를 연상케 하는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 ‘545 얼리버드 파란 티켓’ 등을 잇달아 내보였다.
 
동아일보와 네이버 재직 당시 업무 추진력외에도 소탈하면서도 겸손한 성품을 겸비해 주변에 적(敵)을 만들지 않는 스타일로 통했다. 지인들사이엔 "후배들에게는 관대하지만 상사들에게는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다"고 평가하는 이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선대위가 꾸릴 때부터 그를 홍보수석으로 낙점해 영입했다고 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1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윤 수석에 대해 “정치부 기자 출신으로 균형감과 정무감각을 지닌 언론친화형 인사”라고 소개했다. 
  
 전북 전주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의 초대 외교통상부 장관이었던 서울대 윤영관 명예교수의 친동생이다. 
형제가 나란히 노무현ㆍ문재인 정부에서 고위 공직자로 일하는 경력을 갖게 됐다. 
윤 명예교수는 지난 18대 대선에서 당시 안철수 무소속 후보의 싱크탱크였던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이사장을 맡았다.
  
이날 윤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간 전화 통화 브리핑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윤 수석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새로운 디지털 환경에 맞춰 국민과 청와대가 쌍방향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을 만들어 가고 싶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