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리 남친 김민준 “나는 평범한 일반인…”

 
김민준은 11일 비공개 상태인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저는 브랜드 디렉터가 아닌 현재 평범한 회사원 일반인”이라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면서 김민준은 설리와의 열애설 보도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매체 기사에 대해 “원래 비공개이던 제 사적인 계정의 게시물과 저의 얼굴이 동의 없이 인터넷 뉴스를 통해 기사화되어 퍼지고 있고, 이에 힘이 든다. 일반인, 회사원으로 저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호소했다.
 
지난 10일 설리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김 씨와 열애를 인정하며 “최근 서로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상대방이 일반인이라 피해가 갈까 조심스럽다”고 전했다. 설리는 전 남자친구인 최자와 결별한 후 약 3개월 만에 열애를 인정했다. 설리·김민준 씨는 오래전부터 친한 오빠·동생 사이로 지내다가 연인으로 발전했다. 김민준은 지난 2005년 탄생한 힙합 크루 360 SOUNDS 소속 제너럴 매니저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