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미홍 "기획탄핵·기획선거...洪 문제 많아 어렵다고 생각"

정미홍 씨. [사진 정미홍씨 페이스북]

정미홍 씨. [사진 정미홍씨 페이스북]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했던 이른바 '태극기 집회'에 자주 얼굴을 드러냈던 전 아나운서 정미홍 씨가 이번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후보 측과 관련한 대통령 선거 이후 소회를 밝혔다.
 
정씨는 "이번 선거는 철저히 기획된 탄핵으로 만들어진 기획 선거이므로 여권에서 누가 나오든 이기기 어렵다고 생각했고, 문제가 많은 홍준표 후보로는 결코 이길 수 없다고 봤다"라고 말했다.
 
정씨는 11일 오전 사진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래서 투쟁력 있는 보수의 싹을 살려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정씨는 탄핵 무효를 주장하는 일부 친박 인사들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새누리당' 중앙당 창당 대회에 참석한 바 있다. 새누리당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관련 없는 당이다.
 
정씨는 이어서 "홍 후보 측에선 애당초 새누리와 단일화할 의사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라며 "탄핵 세력과 싸우는 것이 정의라고 생각해 탈당까지 감행한 조원진 후보를 애당초 무시하며 뒤에서 음해했다. 또 이 모든 사태를 초래한 탄핵 주범들을 절차 생략하고 결국 끌어들이는 걸 보면서 저는 제 갈 길을 정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 정씨는 "기분은 정말 우울하다"라며 "목이 붓고 목소리가 안 나올 정도로 문재인의 문제와 탄핵의 진실을 외쳤습니다만, 시간이 너무 짧았다. 홍 후보 측은 문재인 까는데 보다 조 후보와 저나 변희재 본부장을 까는 데 더 돈을 많이 쓴 것 아닌가 싶다. 이제부터는 그들이 쏟아낸 저에 대한 헛소문과 유언비어 쓰레기 청소를 해야 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